- 밤은 -
 

모든 사라지는 것들을 위하여
나는 밤을 지킨다

밤은 일상의 파편이다
시작과 종말의 뒤안길이다
그 길을 나는 간다

하루를 위하여
우리는 한 겹의 옷을 입는다

마침내
손 위에 손을 포개면
밤의 형용은
어둠에서도 눕지않고 직립한다

모든 소생하는 것들을 위하여
밤은 단절 없이
나를 삼킨다


 

Copyright(c) 2003 poemsky.com. All rights reserved.
E-Mail :
poemsky@hanmail.net